후쿠오카 캐널시티 1층에는 세테레봉 Cest Tres Bon  이라고 하는 빵집이 있다.

 

첫날 저녁에 들렀었는데 일반 멜론빵과 호두멜론빵인가.. 그렇게 두 종류의 멜론빵은 팔고 있었지만

 

가게 밖에 한글로 홍보하고 있던 '야메차 메론빵'이란건 발견할 수 없었다.

 

점원에게 물어보니 이미 품절...

 

그래서 아침 일찍 오픈시간에 맞춰 다시 찾아가보았다.

 

[야메차 메론빵 추천! 한정판매 대인기♥대박 세테레본]

 

마치 한국인이 쓴 것 같은 홍보문구....

 

그런데 자세히 뜯어보면, 글씨체는 그렇다쳐도 대인기, 대박이라는 글은 왠지.... 한국에 관심이 많아 한국어를 많이 배운 일본인이 쓴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 ㅋㅋ

 

'한정판매' '대인기'같은 단어는 일본에서 꽤나 많이 쓰이는 단어니까.

 

뭐, 누가 썼든 뭔 상관이겠는가.

 

 

사진 찍어도 된다는 허락을 받고 내부 사진을 찍었다. 중앙 진열대

 

 

그리고... 멜론빵!

 

일반 멜론빵과 야메차 멜론빵이 나란히 진열되어있다.

 

전날 봤던 호두멜론빵인가 뭔가는 오늘은 보이지 않았다. 갸는 좀 나중에 나오는 듯.

 

멜론빵에 대한 설명은, '바삭바삭 쿠키생지를 밀크빵에 씌워서 구워낸 모두가 좋아하는 메론빵' 151엔

 

음.. 야메차멜론빵이랑 불과 11엔밖에 차이가 나지 않다니..

 

 

야메차 멜론빵.

 

사실 나는 저 야메차 八女茶 라는걸 처음 들었다.

 

어쨌든 저 팔녀차 아니, 야메챠라는걸 섞어넣은 쿠키생지를 올려구웠다고 한다.

 

야메차 색이 말차와 비슷하군.

 

 

쇼콜라틴과 크로와상

 

 

크로와상 아망드와 레디-커스터-, 스콘, 코코넛스콘

 

 

쿠프가 이뻐서 찍은 하드빵

 

 

가지와 토마토의 여름피자

 

 

생햄치즈스틱

 

 

8월에 새로 나온 제품. 무화과데니쉬

 

 

그리고 세테레봉에는 이렇게 여러 종류의 샌드위치도 판매하고 있다.

 

고등어샌드 여름맛, 바게트샌드(플레인) 등등

 

 

세테레봉의 비닐쇼핑백.

 

 Boulangerie Cest Tres Bon

Le cafe de Tres Bon

 

블랑제리 세 트레 봉

르 카페 드 트레 봉

 

 

궁금한 그 녀석, 야메차 메론빵.

 

162엔

 

겉의 쿠키는 말차같은 색인데 그보다는 조금 더 밝은 느낌이다.

 

아 정확히는... 클로렐라가 섞인 말차보다는 더 밝은 느낌.

 

일반적인 말차와 비교했을 때는 오히려 이게 더 진하지 않을까. 이것도 야메차 순도 100%일지는 미지수지만.

 

클로렐라가 아닌 색소의 가능성도 있고.

 

어쨌든 쿠키에는 특별한 무늬는 없고 그냥 자연스런 크랙이 발생해있다.

 

쿠키는 바삭해보이는데 설탕이 묻어있긴 한 것 같다.

 

 

잘보면 설탕이 묻어있긴 한데 이 정도면 성형 시에 설탕을 묻혔되. 설탕입자가 녹아서 쿠키에 어느 정도 스며들 정도까지 구운 것 같다. 아니면 단순히 습도 높은 환경에서 발효를 시켰다던가.

 

 

밑면

 

쿠키는 원래부터 조금 단단한 타입으로 보인다.

 

 

단면

 

빵 속색은 매우 하얀 편. 계란이 그리 많이 들어가지는 않은 듯 싶다.

 

기공은 조금 아쉽지만 빵 볼륨이 좋으니 패스.

 

 

먹어보았는데.. 빵은 촉촉하고 쫄깃했다. 폭신하고 부드러운 타입일까했는데 촉촉한 타입이었네

 

쿠키는 확실히 와작와작한 편.

 

단순한 빵이지만 빵과 쿠키 두 부분의 식감 대비가 훌륭하다.

 

야메차의 향은 말차향과 엇비슷한 것 같다. 솔직히 큰 차이는 못느끼겠네.

 

 

그래서 한번 야메차에 대하여 검색해보았는데

 

음...

 

야메차도 녹차의 일종이라고 한다. 큐슈 특히 후쿠오카에서 유명한 차라고 하는데 꽤나 유명한 차라고...

전차 煎茶 (볶은 차)에 해당하며 후쿠오카 야베강 유역 평야가 생산지라고 한다.

 

왜 이름이 야메차 八女茶 (팔녀차)인지 궁금했는데, 후쿠오카 야베강 유역의 시 이름이 야메시.. 즉, 팔녀시 八女市라서 그런 것 같다. 별 이유 없구나. 그냥 지명 유래였어.

 

 

어쨌든 기대하고 먹었는데 음.. 말차랑 비슷한 녀석이었다. 솔직히 나로서는 말차풍미와 비교시, 크게 어떤 차이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다. 한 자리에서 두 종류를 먹어가며 비교하는 것도 아니고...

 

 

어쨌든 생각보다 매우 심플한 제품임에도 불구하고 꽤나 맛이 좋은 녀석이었다. 뭔가 퀄리티가 높다고 해야하나.

 

세테레봉이라는 빵집의 이미지와 야메차라는 재료의 영향때문일지도 모르겠지만 내가 느끼기에는 식감도, 전체적인 풍미와 조합도 괜찮았다.

 

단 맛이 지나치게 강하지 않아 야메차의 풍미를 해치지도 않았고...

 

후쿠오카 캐널시티에 가면 꼭 이 빵집을 들러보라고 추천하고 싶다. 나도 나중에 가면 반드시 또 들러볼 듯한 맛집....!

 

세테레봉의 '야메차 메론빵'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by 멜덕 카멜리온 2017.10.04 15:32
  • Favicon of http://richwnaak.tistory.com BlogIcon 평강줌마 2017.10.04 18:07 신고 ADDR EDIT/DEL REPLY

    너무 맛있어보여요. 군침을 삼켰네요. 꾹 누르고 갑니다. 편안한 추석 연휴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lara.tistory.com BlogIcon 4월의라라 2017.10.04 21:40 신고 ADDR EDIT/DEL REPLY

    와~ 빵 완전 맛있어 보입니다. ^^
    즐거운 명절되세요. ^^

    • Favicon of http://camelion.tistory.com BlogIcon 멜덕 카멜리온 2017.10.12 23:13 신고 EDIT/DEL

      감사합니다. 4월의 라라님도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geniusjw.com BlogIcon GeniusJW 2017.10.04 23:25 신고 ADDR EDIT/DEL REPLY

    요고요고 정말 탐스럽게 생겼네요!!ㅋㅋ

  • Favicon of http://bubleprice.tistory.com BlogIcon 버블프라이스 2017.10.05 14:42 신고 ADDR EDIT/DEL REPLY

    와, 오늘도 야메차 멜론빵의 디테일한 설명 아주 잘 봤습니다.
    야메차?가 녹차의 일종이군요? 색상이 녹차와 아주 유사한 것 같은데요, 후쿠오카에서 유명한 차이군요.
    저도 나중에 일본에게 되면 야메차와 야메차 멜론빵을 한번 시식해보고 싶네요^^

    • Favicon of http://camelion.tistory.com BlogIcon 멜덕 카멜리온 2017.10.13 13:42 신고 EDIT/DEL

      저도 야메차를 처음 들어봤는데 후쿠오카쪽에서 생산하는 녹차류의 차더라구요. 저도 나중에 야메차 한번 사서 마셔봐야겠네요.

  • Favicon of http://peterjun.tistory.com BlogIcon peterjun 2017.10.07 02:00 신고 ADDR EDIT/DEL REPLY

    괜찮은 곳이군요. ㅎㅎ
    지명유래는 워낙 흔하고 심플하지요.
    대신 기억에 오래남을 수도 있어 좋은 점도 있는 것 같아요.
    빵의 볼륨감이 탐스럽네요.

    • Favicon of http://camelion.tistory.com BlogIcon 멜덕 카멜리온 2017.10.13 13:44 신고 EDIT/DEL

      네 ㅎㅎ 빵의 볼륨이 좋지요. 지명유래의 제품명은 그 지역을 홍보도 할 수 있고 좋은 것 같아요. 결국 저도 야메시를 알게 된 것 처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