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홍대라인... 연희동 연남동 합정동 상수동 서교동 동교동에 이어 핫한 동네인 망원동.

 

경리단길이란 이름을 패러디해서 망리단길이라고 불리고 있는 그 망원동에 다녀왔다.

 

망리단길이란 네이밍센스는 샤로수길(샤 + 가로수길), 연트럴파크(연남동 + 센트럴파크) 등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여하튼 아는 동생이 망리단길에 있는 도쿄빙수라는 곳에서 빙수를 정말 맛있게 먹고 왔다고 강추를 해대서... 망리단길 구경 겸 한번 다녀오기로.

 

퇴근 후 빠르게 망원역에 도착, 망리단길에서 가장 핫한 곳인 자판기를 지나... 망원동 티라미수 가게를 지나... 도쿄빙수에 도착했다.

 

9월 중순의, 조금은 더웠지만 화창하고 청명한 날이어서인지 작은 일본느낌의 빙수집이... 매우 포근하고 아늑해보였다.

 

가게 안으로 들어갔는데 테이블 4개는 이미 손님들로 가득 차 있었고, 바 좌석 6-7개 중 세 자리만이 비어있었기에 우리는 캐셔 바로 옆의 바 좌석에 앉아 빙수를 주문했다.

 

이 곳에서 가장 유명한 빙수는 토마토빙수라고 하는데... 다른 걸 먹고 싶어 후지산 말차 빙수라는 걸 주문했다.

 

 

 

가게는 뒤 쪽 창고를 제하고 보이는 면적만으로는 7-8평 정도의 규모였는데 심플하고 인상적인 아웃테리어 뿐 아니라 인테리어도 아기자기하고 예뻤다.

 

 

번역되어있는 빙수 책도 있었고...

 

 

일본 원서도 있었다. 물론 빙수만이 수록되어있는 책.

 

 

가게 내부. 벽 쪽 인테리어가 간단하면서도 느낌있다.

 

 

우리가 주문한 빙수는 금새 만들어져 제공되었다. 이게 바로 후지산 말차 빙수.

 

10500원.

 

양은... 그리 많진 않다. 1인 1빙수까지는 가능할 정도의 양. 허나 1인분이라 하기에는 살짝 양이 많은, 1.3인분 정도 되는 양이다.

 

작은 사발에 매우 수북하게 쌓여져 나오는데, 연유 비슷한 시럽과 말차 시럽 등을 빙수 제조 중간중간 뿌려주어 빙수 얼음이 시럽에 푹 적셔져있는 상태다.

 

빙수 얼음은 우유 얼음인 눈꽃 얼음이 아닌, 일반 물 얼음으로 보였다.

 

 

데코레이션으로는 민트 잎과 기와장처럼 생긴 생초코 비스끄무리한 코코아파우더 묻어있는 커다란 초콜릿 하나.

 

저 숟가락은 일반적인 밥숟가락보다는 작고, 티스푼보다는 큰 중간 사이즈의 숟가락이었다. 이로써 저 빙수가 어느 정도의 사이즈인지를 가늠할 수 있다.

 

그런데 비주얼은 생각보다.. 멋지네.

 

 

빨대도 같이 제공되는데 얼음이 빨리 녹다보니 마지막에 후루루룩 빨아 마시라는 뜻인 것 같다.

 

우리는 각자 한 스푼씩 떠서 먹어보았는데...

 

나에게 여길 추천해 준 아는 동생 말마따나 완전 입 안에서 사르르 녹아 사라졌다. 솔직히 우유얼음도 아니고... 한국 스타일 빙수도 아닌 일본 스타일인 카키코오리라서 기대를 거의 안했는데 상상 이상.. 내가 상상한 것의 2배 이상으로 맛있었다.

 

빨간색 빙수였다면 세배로 빠르... 아니 세배로 맛있었으리라.

 

말차 맛은 씁쓸하지 않고 달콤한 편이었는데 저 연유 시럽이 엄청 달 것 같지만 적당히 달았다.

 

빙수가 그냥 단 맛 일색이었는데 신기하게도... 그 단 맛이 너무나도 적절해서, 맛있다고 느끼기에 최적화된 단 맛이라서 입에 너무나도 잘 맞았다.

 

얇게 갈려진 물 얼음은... 원래부터 연유얼음이었던 것처럼 달콤하면서도 부드러운 식감과 맛을 가지고 있어서 놀라울 따름.

 

그리고 내부에는 저 데코로 올려놓은 생초코같은 기와장 초코가 더 들어있었다.

 

 

 

벽에 붙어있는 빙수 그림.

 

 

가게 내부 사진. 저 빙수기계 2개로 모든 빙수를 만들어내는 것 같다.

 

 

 

 

벽에 장식되어있던 굿즈들.

 

그리 돈을 많이 들인 것 같지 않은 인테리어이었음에도 분위기 괜찮고.. 느낌있는 곳이었다.

 

 

예전에 일본에서 일본빙수인 카키코오리를 몇번 먹어봤었는데 솔직히.. 얼음에 시럽을 뿌린게 고작이었던지라 맛있다는 인상을 가질 수 없었다. 그렇게 고착화된 카키코오리에 대한 나의 인상을 바로 이 도쿄빙수에서 깨뜨릴 수 있었다. 놀라운 맛이긴 했다. 내가 제대로 된 빙수를 먹어보지 못한 거였구나! 라는 생각?

 

매년 설빙이나 그와 비슷한 국내 빙수 매장에 가서 이런저런 빙수를 먹는데, 솔직히 인절미빙수를 제하고는 그리 맛있는 빙수를 만나지 못했었다. 허나 이번에 꽤나 기똥찬 녀석을 만났군.

 

다먄 양은 워낙 적은 편이라... 1인 1빙수 할 것을 추천한다. 아니.. 3명이서 2개를 나눠 먹으면 어느 정도 적당하려나.

 

그리고 빙수가 작은 사발에 수북이 쌓여있다보니 빨리 먹지 않으면 녹아 흘러내려서 쟁반에 줄줄 다 흐른다는 이야기가 있는데, 우리가 먹은 빙수는 다행히도 옆으로 흘러 떨어진게 거의 없어서 깔끔하게 먹을 수 있었다.

 

음... 걍 너무 빠르게 먹은건가...

 

 

어쨌든 맛있게 먹은 망리단길의 빙수 맛집. 도쿄빙수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by 멜덕 카멜리온 2017.09.30 17:18
  • Favicon of http://su1624.tistory.com BlogIcon 도느로 2017.09.30 18:33 신고 ADDR EDIT/DEL REPLY

    도쿄빙수도 별도로 있군요 ^^
    그나저나 스킨이 확~ 바뀌었네요.
    가독성이 아주 좋아진듯 합니다. ㅎㅎ
    추석연휴 잘 보내시고 맛난 멜론빵도 많이 드세요~~~

    • Favicon of http://camelion.tistory.com BlogIcon 멜덕 카멜리온 2017.10.03 22:07 신고 EDIT/DEL

      감사합니다. 전 스킨은 바꾸지 않았는데... 아마 pc버전이나 모바일버전 중 뭔가가 바뀐 건가싶네요.
      도느로님도 추석연휴 즐겁게 잘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lara.tistory.com BlogIcon 4월의라라 2017.09.30 21:24 신고 ADDR EDIT/DEL REPLY

    와~ 비주얼이 완전 멋진데요.
    적당히 달다고 하시니 맛보고 싶어집니다. ^^
    명절 잘 보내세요. ^^

    • Favicon of http://camelion.tistory.com BlogIcon 멜덕 카멜리온 2017.10.03 22:08 신고 EDIT/DEL

      쪼끔 달긴 해요. ㅎㅎ 그래도 전 괜찮았습니다. 또 먹고싶긴하네요 허나 또 빙수를 먹는다면 일단은 다른 빙수집을 가볼 생각입니다. 즐거운 한가위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 Favicon of http://qtdizzy.tistory.com BlogIcon 귀요미디지 2017.09.30 22:30 신고 ADDR EDIT/DEL REPLY

    새로운길 망리단길이란곳이 있네요 ㅎㅎ
    도쿄빙수라 함 가서 맛보고 싶은 곳이네요
    아기자기 인테리어도 좋구요 ^^

    • Favicon of http://camelion.tistory.com BlogIcon 멜덕 카멜리온 2017.10.03 22:10 신고 EDIT/DEL

      인테리어 아- 좋았어요 ㅎㅎ
      이후에 망원시장가서.. 닭강정도 사먹고.. 홍대가서 또 돌아다니다가 아이스크림 사먹고 그랬는데
      바로 홍대가지말고 망리단길을 좀 더 봤었음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근데 정말... 망리단길은 돌아다녀도 그리 볼 건 없었어서 더 돌아보고 싶진 않았네요.

  • 2017.10.04 10:34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2017.10.07 19:12 EDIT/DEL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tveye.tistory.com BlogIcon liontamer 2017.10.05 06:09 신고 ADDR EDIT/DEL REPLY

    오오 이거 사진 볼때마다 궁금했는데.. 맛있군요! 먹어보고파요.. 볼때마다 저걸 어떻게 퍼먹지 하는 생각이 들곤 했는데... 아마 저는 늦게 먹으니 다 녹아버릴지도 ㅠㅠ

    • Favicon of http://camelion.tistory.com BlogIcon 멜덕 카멜리온 2017.10.07 19:12 신고 EDIT/DEL

      그런데 막 무너져내리거나 하진 않더라구요. 많이 녹아 흘러내릴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깔끔하게 먹을 수 있었습니다.